광명종합뉴스
안양시, 코로나19 피해업소. 세재혜택으로 도움준다
기사게재일: 2020-03-30 크게 + | 작게 -

안양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일반시민과 자영업자들에게 세제혜택을 주기 위한 지방세정지원전담반을 이달 23일부터 가동 중이다.


시 기획경제실장을 총괄 책임자로 하는 지방세정전담반은 지방세 부과, 세무조사, 세외수입 부과, 지방세 및 세외수입 징수 등 5개 지원반 20명으로 구성돼 있다.


세정지원전담반은 코로나19에 따른 확진자와 격리자, 확진자 접촉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업소 및 사태 장기화로 침체에 빠진 유통업, 숙박업, 여행업, 의료업, 공연 업종 등 직·간접적 피해를 입은 이들에 대해 다양한 세재혜택 부여방안을 모색하게 된다. 사치성 유흥업종은 대상이 아니다.


시는 세정전담지원반을 통해 이들 피해업체를 대상으로 지방세 및 지방세외수입금의 부과 ․ 징수 관련 고지 및 징수유예, 납부기한연장, 분할납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.


여기에는 세무조사 유예와 체납자의 재산압류 및 압류재산 매각 등 체납처분 유예 등도 포함돼 있다.


지원 대상 선정은 피해를 입은 납세자의 신청을 우선으로 하며, 신청을 원하는 피해자는 시청 세정과나 징수과 또는 구청 세무과로 문의해 자세한 지원 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다. (※ 세정과 8045-2181, 징수과 8045-5073, 만안구 세무과 8045-3299. 동안구 세무과 8045-4494 )


최대호 안양시장은 “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납세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행정으로 최대한 도움 되도록 하겠다.”고 밝혔다.
스팸방지코드:   새로고침
NAME:    PASS:
페이스북
광명종합뉴스 | 경기도 광명시 광명7동 315-31 등록번호:경기 아 000000 I 등록일자:2014.00.00
발행/편집인:김진환 | E-mail:4445@hanmail.net | 전화:010-5288-4445
Copyright (c) 2013 GYUNHAP All rights reserved